전체상품목록 바로가기

본문 바로가기


현재 위치

  1. 게시판
  2. 아람농산

아람농산

- 공지,좋은글,예쁜글

게시판 상세
제목 붉은 장닭
작성자 이갑수 (ip:)
  • 작성일 2017-01-30
  • 추천 추천하기
  • 조회수 159
  • 평점 0점

[신윤복 장닭]


  "정유년" 붉은 장닭의 해이다.

정유년(丁酉年)의 정()은 붉은 색을 뜻하므로 붉은 닭의 해이다. 또 붉은 색을 띤 닭은 수탉이며,

수탉을 장닭이라고 하며, 장닭은 장군닭 또는 대장닭의 준말이다.

 

  닭은 사람들의 띠를 이루는 열두 가지 동물 중에 유일한 날짐승이다. 이른 새벽 깜깜한 어둠 속에서

새 날을 알리는 상서롭고 신통한 능력을 가진 닭은 사악한 것을 쫓아내고,

복을 불러오는 벽사초복(辟邪招福)동물이다. 또 닭 벼슬이 관()을 쓴 사람의 모습과 비슷하여

입신양, 부정을 막는 액막이, 병아리와 계란도 등장시켜 다산(多産)의 의미로도 민화에 자주 등장한다.

 

  춘추시대 전요는 사람들이 닭을 좋아하는 이유를 닭이 갖고 있는 5가지 덕성(, , , , ) 때문이며

이를닭의 5이라 했다. 머리에 벼슬을 달고 있어서 문(), 날카로운 발톱이 있어서 무(),

적이 나서면 싸움을 마다 않은 용(), 먹이가 있으면 동료를 부르는 (), 정확한 시간에 울어서 시간을

알리니 곧 신()이다.

 

  우리 역사에서도 닭은 중요한 존재였다.

무용총 등 고구려 벽화의 남쪽 수호신으로 등장하는 남주작(南朱雀) 닭의 변형이다.

신라의 닭은 계룡(鷄龍)과 계림(鷄林)에서 잘 나타나며 천마총에서는 수십 개의 달걀이 들어 있는 단지가

발견되었다. 이천에 있는 백제의 설성산성에서 출토된 고배(高杯)에는 달걀 껍질이 있었다.

 

  옛날 집에서 하는 혼례에서도 닭은 단연 그 주인공이다.

신랑과 신부가 청홍 보자기 위에 앉은 닭 앞에서 혼인 서약을 했으며, 신부집에서 혼례를 치르고 나서 신부가

시댁으로 가서 시댁어른들께 처음으로 신고하는 폐백례에 그 닭을 상에 올리고 절을 하며 순탄한 생활을 빌고

또 빌었다.


  그리고 사위가 처가에 오면 장모는 씨암탉을 잡아주었다. 씨암탉은 병아리를 깔 수 있는 계란을 낳는 아주

귀중한 닭이지만, 귀중한 닭을 백년손님인 사위에게 먹이는 것은 사위의 보신보다는 시집 간 딸을 잘 부탁

한다는 뜻이었다.

계용묵의 단편 소설병풍에 그린 닭이의 한 대목병풍에 그린 닭이 홰를 치고 우는 한이 있어도 그 집을

떠날 수 없으며 죽어도 그 집에서 죽고 살아도 그 집에서 살아야 한다.’는 힘든 시집살이를 잘 묘사하고

있다.

 

  닭이 새벽에 우는 이유는 수탉이 자기영역을 알리려는 것이며, 닭의 눈이 빛에 예민하여 눈을 통해 뇌

속의송과체라는 부분에 전달되어 나타난 반응이 울음이다.

물론 닭의 눈을 가려놓으면 울지 않는다. 암탉은 알을 낳으면 자랑스럽고 기뻐서 우는데, 재미있는 것은

암탉이 울면 수탉이 나타나 함께 울어준다.

갓 낳은 따뜻한 계란의 온기를 느껴보고 그것을 먹어본 사람은 그 맛을 잊지 못할 것이다.

 

  허나, 요즘 닭들이 고병원성조류독감으로 힘들어서 참으로 안타깝다. 모든 닭이 면역이 생겨 이 미친

전염병에서 해방되기를 바라본다.

첨부파일 장닭(신윤복).jpg
비밀번호 * 삭제하려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세요.
관리자게시 스팸신고 스팸해제
목록 삭제 수정 답변
댓글 수정

비밀번호

수정 취소

0 / 500 byte

댓글 입력

댓글달기이름비밀번호관리자답변보기

확인

/ byte

* 왼쪽의 문자를 공백없이 입력하세요.(대소문자구분)

회원에게만 댓글 작성 권한이 있습니다.


VIEW (0)